일광뉴스

[사진] 이규태 대종상 조직위원장 '행사의 주역'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3-11-26
조회
1772
기사 원문 보기


[OSEN=최나영 기자]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홀에서 '제50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이규태 대종상 조직위원상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번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은 배우 신현준과 하지원의 사회로 진행됐다. 50주년 역사에 걸맞게 신영균, 남궁원, 윤정희와 같은 원로배우부터 갈소원, 박민하 등 아역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신구세대의 조화를 선보였다.

201311012347771023_5273bff2ebd6d.jpg

영화 '관상'이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올해 11개 부문 후보를 장식한 '관상'은 최우수 작품상 외에도 감독상, 남우주연상(송강호), 인기상(이정재), 남우조연상(조정석), 의상상 등을 수상하며 6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nyc@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