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광뉴스

제51회 대종상영화제 핸드프린팅 성황리 개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4-11-28
조회
2649
기사 원문 보기





반세기를 넘어 향후 한국영화 10년의 미래를 꿈꾸는 제51회 대종상영화제(이규태 조직위원장)가 지난 17일 오후 2시 롯데시네마 명동에비뉴엘에서열렸다.

이날 핸드프린팅 행사에는 이규태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장과 전년도 남녀 주연수상자이자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인 <관상> 송강호와<몽타주> 엄정화, <7번방의 선물> 류승룡을 비롯해 <관상>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조정석과 <늑대소년>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장영남, 남녀신인상 수상자인 <은밀하게 위대하게> 김수현과 <짓> 서은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규태 조직위원장은 행사를 시작하는 인사말을 통해 제51회 대종상을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영화계 빅스타들이 찍게 될 핸드프린팅이대한민국 대표 영화 시상식인 대종상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는 말과 함께 21일 시상식에서 탄생한 새로운 스타들에게 대한 관심과 기대의 부탁을 잊지 않았다.

한편 이날 참석한 배우들은 시종일관재치있고의미있는 말들로 행사장을 훈훈하게 만들었고 마지막 인사말로 관객들에 대한 감사와 앞으로 배우로서의 다짐을 밝혔다.

송강호는 "한국 영화가 양질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근본적인 힘은 다름 아닌 많은 관객분들의 사랑이라고 생각한다"며관객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류승룡은 "송강호 선배의 연기를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 이렇게 선배님과 함께 수상하고 이 자리에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라는 말과 함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더했다.

엄정화 역시 영화배우 인생에 있어서 작년 처음 받게 된 대종상이 스스로에게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함께 "항상 관객분들에게 감사 드리고 그 감사에 보답 하는 게 배우로서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영남은 영화를 만들고 연기를 하는 뜨거운 마음이 관객 분들에게도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말했고 조정석 역시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영화에 쓰임새가 많은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수현은 "많은 분들의 응원과 관심과 축하와 격려에 감사 드리며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힘줘 말했고 마지막으로 서은아는 경험이 부족하고 아직 시작한지 얼마 안된 만큼 겸손하고 진실된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을 잊지 않았다.

대종상영화제는 한국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1958년 문교부가 제정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예술상으로, 1962년 제1회 대종상영화제를 개최한 이래 올해 제51회를 맞이한다.